감정원 "공동주택관리 관련 입찰시장 6조원 돌파"
감정원 "공동주택관리 관련 입찰시장 6조원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 'K-apt' 홈페이지 화면. (사진= 홈페이지 캡쳐)
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 'K-apt' 홈페이지 화면. (사진= 홈페이지 캡쳐)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한국감정원은 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K-apt) 내 공동주택관리 관련 입찰시장 규모가 지난해 낙찰금액 기준 6조원을 돌파했다고 25일 밝혔다. K-apt는 관리비, 유지관리이력, 회계감사 결과 등의 정보 공개 및 전자입찰을 운영·관리하는 시스템이다.

지난해 입찰시장 기준 전자입찰 방식은 1조997억원으로 전체의 16.51%를 차지했으며, 전자입찰을 통하지 않은 적격심사제(항목별 평가 기준에 따라 최고점을 받은 자를 낙찰자로 선정하는 방식)는 3조2869억원으로 49.35%, 수의계약은 2조2739억원, 34.14%를 차지했다.

전자입찰 방식은 제도가 의무화된 2015년 이후 지속적으로 성장해 낙찰금액 기준 1조원을 넘어섰지만 전체시장 기준 16.51%로 여전히 비중이 낮아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감정원은 K-apt 전자입찰 시스템에 적격심사 기능을 도입하고, 낙찰자 선정방식 중 상대적으로 비리발생 가능성이 높은 적격심사제를 전자입찰방식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개선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사업자 선정과정 공개 등을 통해 투명성을 제고한다는 방침이다.

김학규 한국감정원 원장은 "K-apt를 지속적으로 고도화해 관리비 투명화에 기여하고, 나아가 관리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비주거용 부동산의 체계적인 관리제도 도입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