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백악관-상원, 2조 달러 코로나19 경기부양법안 타결
美백악관-상원, 2조 달러 코로나19 경기부양법안 타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호성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추진하는 경기부양 패키지 법안 협상이 타결됐다.

25일(현지시간) 블룸버그, AP통신 등 외신들은 백악관과 상원이 이날 최대 2조 달러(약 2천500조원) 규모의 코로나19 경기 부양 패키지 법안에 합의했다고 정통한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번 법안의 세부 내용은 아직 공식적으로 발표되지는 않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타격을 입은 기업과 주(州) 및 도시들에 대한 경제적 지원을 위해 2조달러가 넘는 긴급 자금을 투입하는 내용이 골자를 이루는 것으로 알려졌다. 

법안에는 해고 근로자에 대한 4개월 치 실업수당과 기업에 대한 세금 감면 조항 등이 포함된다. 

구체적으로는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를 통한 주요 기업 대출 프로그램에 5천억 달러(약 614조원), 중소기업 구제 패키지에 3천670억달러(약 450조원), 병원에 1천300억달러(약 159조원)를 각각 지원하는 조항이 들어간다. 

또 연소득 7만5천달러(약 9천200만원) 이하의 미국인에 한해 1인당 1천200달러(약 147만원)를 직접 지급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이 외에도 1천500억달러(약 184조원) 상당의 주(州) 및 지역 경기 부양 기금과 대중교통 및 퇴역 군인, 노인, 및 어린이에 대한 2천억달러(약 245조원)의 보조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날 최종 협상에는 공화당의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와 민주당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우랜드 담당관, 마크 메도스 신임 백악관 비서실장이 참석했다. 

막바지 협상 쟁점은 대기업들에 5천억 달러 규모의 자금 대출을 제공하는 문제였다고 AP와 블룸버그 통신은 보도했다. 

한편 이날 타결에 따라 상원에서 이르면 현지시간 25일 이 법안을 표결에 부칠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