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대면회의→원격화상회의 대체
금융위,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대면회의→원격화상회의 대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6차 증권선물위원회 회의 원격화상으로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겸 증권선물위원장이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회의를 화상으로 주재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겸 증권선물위원장이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회의를 화상으로 주재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금융위원회는 다수의 접촉이 발생하는 대면회의를 원격화상회의로 대체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금융위는 이날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방안'에 적극 동참하고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정부 내 원격화상회의 확산에 앞장서 제6차 증권선물위원회 회의를 원격화상회의로 실시했다.

원격화상회의는 위원과 보고자가 사무실이나 자택에서 화상회의 장비를 갖춘 컴퓨터로 '온-나라 영상회의 시스템'에 접속해 진행된다.

안건별로 금융위 과장·금융감독원 국장 등 담당자가 보고하면 위원들이 안건에 대해 토론을 진행한다. 위원장은 의견을 수렴한 뒤 안건을 의결·보류 하게 된다.

금융위는 이번 회의 시행 결과를 토대로 향후에도 금융위·증선위 회의에 원격화상회의 방식을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합의제 중앙행정기관으로는 처음으로 시행된 이번 원격·화상회의가 정부 내에 확산될 수 있도록 부처간 협의 등을 통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