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복인 KT&G 사장 '화훼농가 돕기' 실천
백복인 KT&G 사장 '화훼농가 돕기' 실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택 SGI서울보증보험 대표 지명 받아 릴레이 캠페인 동참
백복인 KT&G 사장(가운데)이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 KT&G 대치사옥에서 임직원들과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화훼농가를 응원하고 있다. (사진=KT&G)
백복인 KT&G 사장(가운데)이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 KT&G 대치사옥에서 임직원들과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화훼농가를 응원하고 있다. (사진=KT&G)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백복인 KT&G 사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화훼농가 돕기 운동에 힘을 보탰다. 

25일 KT&G는 백 사장이 김상택 SGI서울보증보험 대표의 지명을 받아 '화훼농가 돕기' 릴레이 캠페인에 동참한다고 밝혔다. KT&G에 따르면, 화훼농가 돕기 릴레이 캠페인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졸업식, 입학식, 경조사 등이 연기·취소되면서 판로를 잃은 꽃 재배 농가를 지원하기 위해 펼쳐지고 있다. 

백 사장은 오는 4월1일 KT&G 창립기념일을 앞두고 임직원들에게 꽃과 함께 응원 및 감사 메시지를 건넸다. KT&G도 회사 차원에서 임직원 가족 관리 프로그램인 '가화만사성'을 통해 임직원 가족들에게 꽃을 선물하는 이벤트를 벌인다. 

백 사장은 화훼농가 돕기 릴레이 캠페인의 다음 참여자로 김재수 KGC인삼공사 사장을 지명했다. 백 사장은 "꽃 소비 감소와 가격 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농가를 지원하기 위해 이번 캠페인에 동참하게 됐다"면서 "이를 계기로 화훼 소비가 활성화돼 농가 살리기에 작은 보탬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그동안 KT&G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힘을 보태왔다. 화훼농가 돕기에 앞서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긴급지원금 5억원을 건넸고, 전국 임대용 건물의 영세 사업자에 대한 고정임대료를 내려주며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했다. 자회사인 KGC인삼공사와 함께 10억6000만원에 해당되는 정관장 홍삼 제품도 코로나19와 싸우는 의료진 등에게 전달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