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총] 현대중공업지주, 5월 로봇사업 '현대로보틱스'로 물적분할
[주총] 현대중공업지주, 5월 로봇사업 '현대로보틱스'로 물적분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삼현 대표이사 사내이사 신규 선임, 신재용 사외이사 재선임
주당 1만8500원 현금배당 확정
현대중공업지주는 25일 대구 달성군 호텔아젤리아에서 제3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사진=현대중공업지주)
현대중공업지주는 25일 대구 달성군 호텔아젤리아에서 제3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사진=현대중공업지주)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현대중공업지주가 로봇사업 부문을 물적분할해 '현대로보틱스'를 신규 설립한다. 

현대중공업지주는 25일 대구 달성군 호텔아젤리아에서 제3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자회사 현대로보틱스를 설립하는 분할계획서를 승인했다. 분할기일은 5월 1일이다.

이번 분할을 통해 현대중공업지주는 그룹의 신사업 추진 및 투자에 집중하게 되며, 신설법인 현대로보틱스는 로봇사업 투자와 경영 효율성 제고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어 가삼현 대표이사 사장을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했으며, 신재용 경영대 교수를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회 위원으로 재선임했다. 현금배당은 지난해와 동일한 주당 1만8500원으로 확정됐다.

현대중공업지주 관계자는 "그룹의 미래를 이끌어갈 신사업 투자와 그룹사들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지속적으로 기업을 성장시켜 그 성과를 함께 나눌 수 있도록 최선의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회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주총장 입구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하고, 비접촉 체온계로 발열 검사를 실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