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 회장 "코로나19 진정 후가 더 중요" 
신동빈 롯데 회장 "코로나19 진정 후가 더 중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체류 중 비상경영회의 소집해 위기 극복 위한 '시스템 유지' 당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롯데지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롯데지주)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지금도 위기지만 진정된 후가 더 중요하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임원진을 상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직원들의 업무 수행 시스템 유지' 중요성을 강조했다. 

25일 롯데지주는 현재 일본에 머무는 신 회장이 전날 비상경영회의를 소집해 그룹 임원진과 코로나19 위기 극복 전략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신 회장의 비상경영회의 소집은 전 세계적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위기 장기화가 예측되기 때문으로 보인다. 

지난 1월 중순 롯데그룹은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팀(C-TFT)을 꾸려 운영 중인데, 상황이 더 나빠지자 코로나19 이후를 철저히 대비해야 살아남을 수 있다고 신 회장이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는 게 롯데지주 설명이다.  

롯데지주에 따르면, 신 회장은 화상회의를 통해 "글로벌 경제가 요동치고 있는 상황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전 계열사들이 국내외 상황을 지속적으로 체크하고 사업 전략을 재검토해야 한다"며 철저한 대응을 주문했다. 

특히 신 회장은 "지금도 위기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된 후가 더 중요하다. 지금까지 경험해보지 못한 위기 상황이 예상되는 만큼, 우리 비즈니스 전략을 효과적으로 변화시켜야 지속적인 성장이 가능할 것"이라면서 변화에 대해 강조했다. 

신 회장은 직원들이 동요하지 않도록 안정적인 근무 환경 조성에 힘써달라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직원들이 업무를 충실히 수행할 수 있는 시스템을 유지하는 것"이라며 "직원들이 안심하고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달라"고 했다는 것이다. 

한편, 롯데그룹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될 것으로 보고, 올 2·3분기까지 영향에 대해 분석 중이다. 필요할 경우 그룹의 경영 계획 수정을 검토하기 위해서다. 재무관리 관련 가이드라인도 만들어 전 계열사 상황을 점감하고 있다. 롯데미래전략연구소에선 코로나19 사태 이후 시장 환경 변화를 내다보면서, 대비책을 마련 중이라고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