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넥신 컨소시엄, 코로나19 예방백신 '영장류 투여' 개시
제넥신 컨소시엄, 코로나19 예방백신 '영장류 투여' 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숭이 통해 안전성 확인 후 6월 인체 임상시험 돌입 목표
제넥신 컨소시엄의 DNA 백신 개발 일정 (표=제넥신)
제넥신 컨소시엄의 DNA 백신 개발 일정 (표=제넥신)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용으로 국내에서 개발한 디엔에이(DNA) 백신 후보물질이 영장류에 처음 투여됐다. 25일 제넥신과 제넨바이오는 자체 개발 DNA 백신 'GX-19'를 원숭이에 투여하는 실험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제넥신에 따르면 GX-19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DNA 백신 후보물질이다. DNA 백신은 독성을 약화한 바이러스를 몸에 주입하는 기존 백신과 달리 바이러스 항원을 만들어 낼 수 있는 유전자를 인체에 투여해 면역반응을 유도하는 백신이다.

예컨대 코로나19 바이러스 표면에 있는 단백질을 만들어내도록 재조합한 DNA를 인체에 주입하는 것이다. 유전자를 재조합해 개발하는 방식이어서 기존 백신과 비교해 신속하게 만들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이러한 DNA 백신을 투여하면 인체는 바이러스가 들어왔다고 착각해 면역반응을 일으켜 항체를 만들어낸다.

앞서 제넥신은 국제백신연구소와 제넨바이오, 바이넥스, 카이스트(KAIST), 포스텍(POSTECH)과 DNA 백신 GX-19를 개발하기 위해 산·학·연 컨소시엄을 꾸렸다.

영장류 실험은 국내 이종(異種) 장기 이식 기업 제넨바이오가 주도한다. 제넨바이오는 이종 장기에 쓰는 형질전환 동물 개발, 이식기법, 이식 관련 신약 등 전 과정을 연구·개발하는 기업이다. 제넥신은 제넨바이오의 최대 주주다.
 
영장류 실험은 신약 또는 백신 개발 과정에서 신뢰성이 높은 실험 결과를 얻기 위해 시행된다. 원숭이는 사람과 유전적으로 유사해 백신의 안전성, 면역원성 효능을 평가할 때 주로 쓰인다.

제넥신 측은 "이미 GX-19 백신 후보물질을 도출해 동물에 투약할 수 있는 시료를 확보했다"며 "영장류 실험은 GX-19의 안전성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이날 투여를 시작해 6월에는 사람 대상 임상시험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