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고통 분담···한국공항공사, 4개월간 임원 급여 반납
'코로나19' 고통 분담···한국공항공사, 4개월간 임원 급여 반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장 30%, 임원 및 자회사 사장 20%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한국공항공사는 지난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국가적 고통분담을 위해 사장과 상임감사를 비롯한 임원, 자회사 사장의 급여를 4개월간 반납키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사장은 30%를, 임원 및 자회사 사장은 20%의 급여를 7월까지 반납한다.

손창완 한국공항공사 사장은 "급격한 항공수요 감소로 사상초유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항공업계와 고통을 분담하고, 신속한 코로나19 위기극복으로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한 국가적 노력에 동참하고자 작은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