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 통합조회, '자산관리' 서비스로 확대
카카오페이 통합조회, '자산관리' 서비스로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카카오페이)
(사진=카카오페이)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카카오페이는 '통합조회' 서비스를 자산·지출 분석까지 가능한 '자산관리' 서비스로 확대한다고 25일 밝혔다. 

카카오페이는 향후 마이데이터 시대에 맞춰 각 금융기관 데이터 조회부터 개인화된 금융자산 분석·금융정보 맞춤관리·상품 추천 등으로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자산 분석'은 계좌·투자·내 차·대출 등 데이터를 통해 이용자들의 자산을 분석한다. 또 현재 신용점수에 맞는 대출상품을 추천하고, 가입한 보험 현황을 제공한다.

'지출 분석'은 △페이결제 △카드 △현금영수증 등 지출내역과 3개 항목이 포함된 월별 사용 금액이 조회된다. 또 PFM(개인자산관리) 리포트가 제공돼 최근 5일간 지출 상위 카테고리 파악을 할 수 있다. 소비패턴·투자현황 등을 분석한 개인화된 리포트도 제공할 예정이다.

UI(사용자 환경)도 개편했다. △금융 현황 △자산 분석(계좌·투자·내 차·대출) △신용점수 조회 △보험 조회 △지출 분석 등 영역에 따라 주요 정보를 분석·제공한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자산관리는 실제 사용자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한 결과다. 앞으로 카카오페이와 카카오가 보유한 다양한 금융·비금융 정보에 빅데이터 역량을 접목해 더욱 정교한 자산관리 컨설팅을 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