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토탈, 코로나19 극복위해 쪽방촌에 식료품 전달
한화토탈, 코로나19 극복위해 쪽방촌에 식료품 전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토탈은 지난 24일 서울사무소 인근에 위치한 남대문 쪽방촌을 방문해 식료품 세트를 전달했다. 전지환 한화토탈 커뮤니케이션 팀장(우측에서 세번째)과 정수현 서울특별시립남대문쪽방상담소 소장(우측 네번째)이 직원 및 관계자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한화토탈)
한화토탈은 지난 24일 서울사무소 인근에 위치한 남대문 쪽방촌을 방문해 식료품 세트를 전달했다. 전지환 한화토탈 커뮤니케이션 팀장(우측에서 세번째)과 정수현 서울특별시립남대문쪽방상담소 소장(우측 네번째)이 직원 및 관계자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한화토탈)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한화토탈은 서울사무소 인근 남대문 쪽방촌을 방문해 주민 450여명에 식료품을 전달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무료 급식 등 대면으로 이뤄지는 식사 지원활동이 축소된 데 따른 조치다. 

한화토탈은 앞서 대산공장이 위치한 충남 서산시에도 마스크 1만개와 방진복 2400벌, 손소독제 2000개 등 1억원 상당의 방역용품을 기부한 바 있다.

손주희 한화토탈 사회공헌담당 차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취약계층이 느끼는 어려움이 더 클 것"이라며 "이번 식료품 후원이 주변 이웃들에게 작게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