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티그룹, 전세계 코로나19 구호 활동 위해 188억여원 지원
씨티그룹, 전세계 코로나19 구호 활동 위해 188억여원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씨티은행 청담WM센터 전경. (사진=씨티은행)
한국씨티은행 청담WM센터 전경. (사진=씨티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씨티그룹은 씨티재단을 통해 약 188억여원(1500만달러)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구호 활동 지원금으로 제공한다고 한국씨티은행이 24일 밝혔다.

씨티은행에 따르면 씨티그룹은 코로나19 연대 대응 기금에 약 62억여원(500만달러), 결식 아동을 돕는 긴급 식량 제공 프로그램인 ‘노 키드 헝그리(No Kid Hungry)’에 약 62억여원(500만달러),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국가별 구호활동에 약 62억여원(500만달러)을 지원한다.

마이클 코뱃(Michael Corbat) 씨티그룹 최고경영자(CEO)는 "해당 기금은 일선의 의료진들과 코로나19 사태로 직접적인 영향을 받고 있는 이들을 지원하기 위한 시작에 불과하다”며 “전례가 없는 상황에 맞서 우리는 폭넓은 자선 프로그램과 핵심 비즈니스 활동을 통해 세심하고 과감히 대처해 나아가야 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