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코로나19 여파로 韓 신용카드 ABS 신용도 부정적"
무디스 "코로나19 여파로 韓 신용카드 ABS 신용도 부정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디스 로고 (사진=홈페이지)
무디스 로고 (사진=홈페이지)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국제 신용평가회사 무디스는 한국 신용카드 매출채권 자산유동화증권(ABS)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타격을 받을 것으로 24일 전망했다.

무디스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고용 및 가계 소득을 비롯해 경제활동에 차질이 발생함에 따라 가계의 신용카드 부채 상환능력이 약화하고 이는 신용카드 연체율 상승으로 이어져 신용카드 ABS 신용도에 부정적"이라고 평가했다.

또 무디스는 "코로나19 여파로 한국 신용카드 매출채권 ABS 편입 자산의 연체율이 상승할 것"이라며 "커버드본드(이중상환채권부 채권)의 경우 발행자의 우수한 신용도가 커버드본드의 신용도를 지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