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총] 한국조선해양, 가삼현 현대重 사장 사내이사 선임
[주총] 한국조선해양, 가삼현 현대重 사장 사내이사 선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 가삼현’·‘에너지 강달호’ 투톱 체제로
가삼현 현대중공업 사장. (사진=현대중공업그룹)
가삼현 현대중공업 사장. (사진=현대중공업그룹)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가삼현 현대중공업 사장이 한국조선해양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됐다. 

한국조선해양은 24일 서울 종로구 계동 현대빌딩에서 제46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가 사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안건 등을 의결했다. 가 사장은 주총 후 열린 이사회에서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이와 함께 최혁 서울대 경영학과 교수는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회 위원으로 재선임됐다. 

주총에서는 △이사 선임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 △재무제표 승인 △이사 보수한도 승인 등 총 4개 안건이 가결됐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앞으로 그룹을 총괄하는 권오갑 회장을 중심으로 조선 부문 중간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은 가삼현 사장이, 에너지 부문은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사장이 주축이 돼 이끌게 된다"며 "올해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마무리해 세계 1위 조선사로 입지를 확고히 다지겠다"고 말했다. 

한국조선해양은 24일 서울 종로구 계동 현대빌딩에서 제46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사진=한국조선해양)
한국조선해양은 24일 서울 종로구 계동 현대빌딩에서 제46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사진=한국조선해양)

한편 이날 한국조선해양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주총장 입구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했다. 비접촉 체온계로 발열 검사를 실시하고, 마스크와 소독제 등도 비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