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임원급여 20% 반납
현대오일뱅크, 임원급여 20% 반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대오일뱅크
사진=현대오일뱅크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현대오일뱅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임원급여 반납 등 비상경영에 돌입했다. 

현대오일뱅크는 강달호 사장을 비롯한 전 임원의 급여 20% 반납과 경비예산 최대 70% 삭감 등을 골자로 하는 비상경영체제를 시행한다고 24일 밝혔다. 

강 사장은 정제마진이 악화된 지난해부터 매주 비용 절감과 수익개선 방안을 강구하는 비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국내 정유업계는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원유가격과 제품가격이 동시에 추락해 정제마진이 대폭 감소하고 재고 관련 손실까지 누적되고 있는 상황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 2014년 말 권오갑 회장을 시작으로, 조선 계열사와 현대건설기계, 현대일렉트릭, 현대글로벌서비스 등 전 계열사 임원들이 급여 반납에 나서고 있다.

앞서 권 회장은 담화문을 통해 "지난 6년간 우리가 할 수 있는 자구 노력과 체질 개선을 실천해왔다"며 "이 과정에서 코로나라는 예기치 못한 복병을 만나 각 사가 비상경영을 선포하고 피해 최소화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