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빌-컴투스, 신작 MMORPG '월드 오브 제노니아' 협업
게임빌-컴투스, 신작 MMORPG '월드 오브 제노니아' 협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임빌-퍼블리싱, 컴투스-개발 체제로 시너지 극대화
게임빌, 컴투스 로고. (사진=게임빌)
게임빌, 컴투스 로고. (사진=게임빌)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게임빌이 차기 신작 모바일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월드 오브 제노니아(가제)'의 글로벌 성공을 위해 컴투스와 전격적인 협력 작업에 돌입했다고 24일 밝혔다.

월드 오브 제노니아는 게임빌의 글로벌 히트 지적재산권(IP)인 '제노니아' 시리즈에 기반한 MMORPG 프로젝트로서 앞으로 게임 개발을 컴투스가 진행한다. 컴투스는 오랜 기간 글로벌 대작 모바일 게임 개발에 관한 역량을 갖춰 왔으며, 동양은 물론 서양 시장에서 방대한 인기를 끌어 모으는 게임 개발 노하우를 축적하고 있다. 특히 현재 개발 중인 MMORPG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과 함께 MMORPG 장르에 대한 개발 역량을 결집함으로써 추가적인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게임빌은 제노니아 시리즈를 글로벌 시장에 성공시킨 경험을 보유한 만큼 월드 오브 제노니아의 퍼블리싱을 담당한다.

게임빌은 모바일게임 '탈리온' 등으로 글로벌 MMORPG 서비스 운영 능력을 성공적으로 보여준 바 있다. 아울러 주요 국가에 소재한 해외법인 네트워크를 통해 거점별 맞춤형 마케팅과 지역별 문화적 특성을 반영한 글로벌 서비스 역량을 업그레이드 시키고 있다. 게임빌은 차기작의 글로벌 서비스 부문에 집중함으로써 성공 가능성을 더욱 높인다는 전략이다.

'제노니아' 시리즈는 게임빌이 자체 개발해 2008년 첫 선을 보인 이후 총 7개의 시리즈로 글로벌 누적 6300만 다운로드를 돌파한 글로벌 히트 IP다. 뛰어난 액션성과 방대한 스토리로 국내는 물론 해외 유저들의 폭넓은 사랑을 받았다.

특히 '제노니아2'는 한국 게임 처음으로 미국 애플 앱스토어에서 매출 1위를 기록하는 등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둔 바 있다. MMORPG장르로 새롭게 돌아올 월드 오브 제노니아는 원작의 감성을 계승하고, 카툰렌더링 방식의 완성도 높은 3D 그래픽으로 구현될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 측은 "제노니아는 국내·외의 폭넓은 RPG 유저 기반을 이미 보유하고 있는 IP로서 MMORPG 장르에서도 경쟁력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