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총] '한화家 3세' 김동관 부사장, 한화솔루션 사내이사 선임
[주총] '한화家 3세' 김동관 부사장, 한화솔루션 사내이사 선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관 한화솔루션 부사장(사진=한화그룹)
김동관 한화솔루션 부사장(사진=한화그룹)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 한화솔루션 부사장(전략부문장)이 한화솔루션 사내이사에 선임됐다. 김 부사장이 등기이사에 오르면서 한화그룹의 3세 경영이 강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24일 한화솔루션은 서울 중구 세종호텔에서 제46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김 부사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안건 등을 의결했다. 

김 부사장은 2010년 1월 (주)한화에 입사해 2015년 한화큐셀 상무에서 전무로, 지난해 말에는 한화솔루션 전략부문을 맡는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그동안 한화큐셀 태양광사업 영업·마케팅 최고책임자(CCO)로 세계 주요 태양광 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달성하는데 핵심 역할을 했다. 

24일 한화솔루션은 서울 중구 세종호텔에서 제46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사진=김혜경 기자)
24일 한화솔루션은 서울 중구 세종호텔에서 제46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사진=김혜경 기자)

올해 1월 한화케미칼과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의 합병으로 출범한 한화솔루션의 태양광사업은 지난해 1~4분기 연속 흑자를 거두며 연간으로 2235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이는 2010년 한화가 태양광 사업에 뛰어든 이후 연간 기준 최대치다. 한화솔루션 실적 호조로 김 부사장의 입지도 강화되는 모양새다. 

김창범 한화솔루션 이사회 의장도 사내이사에 재선임됐다. 김 의장은 지난해까지 한화케미칼 대표이사를 역임했다. 

이와 함께 한화솔루션은 신임 사외이사 4명의 선임안도 처리했다. 신임 사외이사는 시마 사토시 전 소프트뱅크 사장실장과 아만다 부시 세인트어거스틴캐피탈파트너스 파트너, 서정호 법무법인 위즈 변호사, 박지형 서울대 경제학과 교수다. 최만규 전 우리은행 중국법인장은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에 재선임됐다. 

이외에도 재무제표 승인을 비롯해 1주당 보통주 200원, 우선주 250원씩 배정하는 현금배당안도 원안대로 통과됐다. 

이구영 한화솔루션 케미칼 부문 대표이사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올해는 한화솔루션이 출범한 첫 해"라며 "케미칼 부문은 대외 환경 불확실성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내수시장 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수출 다변화로 손익 변동성을 최소화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태양광의 경우 시장 수요가 지속 성장함에도 불구하고 주요 경쟁사들의 공격적인 투자로 판매 경쟁은 이어지고 있다"며 "기술·개발(R&D)을 강화하고 태양광 다운스트림 사업을 강화함으로써 성장 역량을 확보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가공소재 부문은 글로벌 자동차 수요 둔화 영향으로 어려운 상황"이라며 "친환경 차량 점유율 확대가 예상되는 만큼 제품 포트폴리오를 고도화해 수익성 개선을 추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한화솔루션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주총장에 입장하는 모든 사람의 체온을 재고, 손 소독제를 비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