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1~2월 고가 오피스텔 거래 급증···12.16 풍선효과
올 1~2월 고가 오피스텔 거래 급증···12.16 풍선효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올해 1~2월 전국에서 9억원이 넘는 오피스텔의 거래량이 전년동기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12.16 부동산대책으로 주택 시장을 옥죄자 오피스텔 시장에 풍선효과가 나타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24일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지난 1~2월 전국 9억원 이상 오피스텔 거래량은 56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거래량(17건)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특히 2월 거래량은 35건으로 전년동기(8건)와 비교해 3배 이상 늘었다. 

9억원 이상 오피스텔이 가장 많이 거래된 지역은 39건을 기록한 서울이다. 이어 경기도(9건), 부산(8건) 순이었다. 서울 내에서는 강남구가 11건으로 가장 많았고 영등포구(8건), 양천구(7건), 용산구·서초구(5건), 마포구(3건) 순으로 거래량이 많았다. 경기도는 성남시 8건, 하남시 1건이었으며 부산의 모든 거래가 해운대구에서 이뤄졌다.

오피스텔 소득 수익률도 상승했다. 올 2월 전국 오피스텔 소득 수익률은 5.45%로 1월 소득 수익률 5.44% 대비 0.01%p 증가했다. 오피스텔 소득 수익률 집계가 시작된 2018년 1월 이후 첫 상승이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지난해 고가 주택 대출 규제가 강화돼 대출 규제에서 비교적 자유로운 고가 오피스텔 거래량이 증가했다"며 "과거 임대 수익을 얻는 투자 상품이었던 오피스텔이 실거주 목적으로도 많이 거래되는 등 수요층이 다양해진 점도 오피스텔 거래량 증가 요소가 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