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쇼핑, 해외 이커머스 사업 접는다
롯데쇼핑, 해외 이커머스 사업 접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트남 법인 청산 완료···인도네시아 온라인쇼핑몰 철수 검토
롯데마트 다낭점.(사진=박지수 기자)
베트남 다낭시 하이쩌우군에 자리하고 있는 롯데마트 다낭점. (사진=박지수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롯데쇼핑이 해외 전자상거래(이커머스) 사업을 정리하기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사업구조 재편에 속도를 내고 있는 만큼, 돈이 되지 않는 사업은 과감하게 정리하고, 오프라인 사업에 힘을 쏟을 방침이다. 

2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롯데쇼핑은 이달 베트남 이커머스 법인(롯데 전자상거래 베트남 유한회사)에 대한 청산을 마쳤다. 

롯데쇼핑은 2016년2월 롯데 전자상거래 베트남 유한회사 법인을 설립해 오픈마켓 롯데닷브이엔 웹사이트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을 선보였지만 지난 1월 사업을 중단했다. 사업성이 없다는 판단에서다. 

롯데쇼핑은 인도네시아에서 온라인쇼핑몰(아이롯데닷컴) 지분을 살림그룹에 넘기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으로도 알려졌다. 롯데쇼핑은 2017년 인도네시아 재계 2위 살림그룹과 50%씩 출자해 합작법인(인도 롯데 막무르)를 설립하고 아이롯데닷컴을 운영해왔다. 

이처럼 롯데쇼핑이 해외 온라인 사업을 접는 이유는 중국 알리바바 등에 밀리면서 사업성이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반면 국내와 달리 해외에선 오프라인 사업이 경쟁력을 갖춰 앞으로도 확대할 방침이다. 

롯데쇼핑은 베트남에서 이커머스 사업을 정리하는 대신 스피드엘(L) 사업을 강화한다. 스피드엘은 베트남 롯데마트 점포에서 직접 구매하거나 모바일 앱을 통해 주문하면 소비자에게 구매한 상품을 배송해주는 서비스다. 

인도네시아에서는 오프라인 사업에 집중한다. 오는 2023년까지 롯데마트 점포를 100개 수준으로 확대할 계획하고, 연내 새로운 개념의 소매 매장도 선보일 예정이다. 

앞서 지난달 13일 롯데쇼핑은 현재 운영 중인 오프라인 매장 700여곳 중 실적이 부진한 점포 200곳을 순차적으로 정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해외 사업의 경우 수익성이 없는 사업은 과감하게 정리하고, 기존 오프라인 사업의 경쟁력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재편했다. 이는 앞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사업구조 재편에 속도를 내겠다고 강조한 점과도 궤를 함께한다. 

한편 현재 롯데쇼핑은 인도네시아에서 마트 50곳과 백화점 1곳, 베트남에서는 마트 14곳과 백화점 2곳을 운영 중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