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 "韓 올해 -0.6% 역성장···中 2.9%·日 -1.2% 전망"
S&P "韓 올해 -0.6% 역성장···中 2.9%·日 -1.2% 전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아태지역 손실 6천200억 달러"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우리나라가 올해 역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 잇따르고 있다.

국제 신용평가회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한국의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앞서 S&P는 이달 5일 한국 성장률 전망치를 1.6%에서 1.1%로 하향 조정한 바 있다. 한 달도 채 안돼 전망치를 대폭 낮춘 것이다.

S&P는 23일 발간한 '아시아·태평양 지역 경제 전망' 보고서에서 "한국은 올해 GDP 성장률이 약 -0.6%로 역성장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 한국의 올해 물가상승률 전망치를 -0.4%, 올해 말 예상 기준금리를 연 0.50%로 제시했다.

앞서 영국 경제분석 기관인 캐피털이코노믹스도 아시아 주요국 성장률 전망치를 수정하면서 한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1.0%로 제시한 바 있다.

S&P는 다른 아태지역 국가들에 대해서도 "올해 중국의 GDP 성장률은 2.9%로 둔화할 것으로 추정된가"고 전망했다. 이어 "홍콩(-1.7%), 일본(-1.2%), 싱가포르(-0.8%)도 역성장이 예상된다"며 "아태지역 평균 성장률은 2.7%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S&P는 또 "코로나19 확산으로 아태지역 정부, 은행, 기업, 가계가 부담해야 할 경제적 손실이 현재 약 6천200억달러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S&P는 지난 18일 보고서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아태지역 경기 침체는 불가피할 것"이라고 전망했는데, 이에 따른 각국의 성장률 전망 조정치를 이날 발표한 것이다.

숀 로치 S&P 이코노미스트는 당시 보고서에서 "코로나19의 글로벌 확산 여파로 인한 외부 충격으로 글로벌 경제는 새로운 도전에 직면하게 됐다"며 "아태지역을 찾는 미국과 유럽 관광객이 최소 두 분기 동안 급감할 것으로 예상돼 관광 산업도 큰 타격을 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불확실성 확대로 미국 달러화 수요가 급증하면 아시아 신흥시장은 피해를 감수하고 경기 순응적 성격의 긴축정책을 펼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자본 유출에 가장 취약한 국가는 인도, 인도네시아, 필리핀"이라고 진단했다.

또 "기업들의 재무지표 악화와 고용시장 불안정으로 인해 아태지역은 침체가 길게 이어지는 'U'자형 회복세를 보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