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6대책 이후 서울 9억 초과 아파트 매매 61% 급감
12·16대책 이후 서울 9억 초과 아파트 매매 61% 급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인천 9억원 이하 아파트 매매 거래는 늘어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12.16 부동산대책이 발표된 이후 서울에서 9억원을 초과하는 고가 아파트의 거래가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경기도와 인천에서 9억원 이하의 거래량은 늘어났다.

23일 KB부동산 리브온이 국토교통부 실거래 자료를 바탕으로 12.16대책 전후 3개월간 아파트 거래량을 분석한 자료를 보면, 대책 발표 후 서울의 9억원 초과 아파트 실거래 신고건수는 3371건으로 대책 전 3개월간 거래량 9757건보다 61% 감소했다. 

9억원 초과 아파트가 밀집한 강남3구는 대책 전 4376건에서 대책 후 3개월간 1274건이 거래돼 70.9% 줄었다. 강남구는 447건으로 72% 감소했고 서초구는 70% 줄어든 1148건, 송파구는 68% 감소한 493건으로 나타났다. 

마용성(마포·용산·성동구)에서도 마찬가지다. 거래량이 1874건에서 832건으로 평균 55%(1042건) 줄었다.

서울뿐 아니라 경기도는 2454건에서 1077건으로 56%(1377건) 감소했다. 수원시 영통구는 239건에서 97건(59%↓), 성남시 분당구는 1293건에서 515건(60%↓), 과천시는 197건에서 31건(84%↓)으로 각각 줄었다. 

9억원 이하 아파트 실거래 계약건수는 지역별로 차이가 뚜렷했다. 서울에서 9억원 이하의 아파트 매매건수는 1만6837건으로 대책 직전 3개월 2만2726건 대비 25%(5889건) 줄었다. 

반면 경기도와 인천, 지방 일부 지역에서는 9억원 이하 아파트 거래가 오히려 늘었다. 경기는 5만2771건에서 27%(1만4451건) 늘어난 6만7222건 거래됐다. 과천과 광명, 성남, 하남 지역을 제외한 비규제지역을 중심으로 매매거래가 증가한 영향이다.

인천은 1만1545건에서 41%(4800건) 늘어난 1만6345건 거래됐다. 지방에서는 강원(18%), 세종(32%), 전북(10%), 전남(7%)에서 증가했다. 

이미윤 KB국민은행 부동산플랫폼부 전문위원은 "고가 아파트는 대출 규제로 자금 마련이 어렵고, 공시가격 인상으로 보유세 부담도 커지면서 9억원 이상 아파트 비중이 높은 서울 강남권을 중심으로 거래량 감소세가 이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9억원 이하 중저가 주택을 대상으로 실수요 위주로 시장이 바뀌고 무주택자는 매수 시기를 미루며 전월세 거래량이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