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시삼십삼분, 2분기 신작으로 해외 시장 공략
네시삼십삼분, 2분기 신작으로 해외 시장 공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볼링스타 스트라이크', '삼국블레이드 글로벌' 2분기 출시
네시삼십삼분 '볼링스타 스트라이크' (사진=네시삼십삼분)
네시삼십삼분 '볼링스타 스트라이크' (사진=네시삼십삼분)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네시삼십삼분(4:33)은 2분기 중 모바일 게임 '볼링스타 스트라이크'와 모바일 액션 RPG '삼국블레이드 글로벌'을 해외 시장에 선보인다고 23일 밝혔다. 

먼저 4월 중에 2018년 출시 후 지난해까지 글로벌 2500만 다운로드 및 70% 이상의 높은 글로벌 매출 비중을 기록하고 있는 모바일 게임 '복싱스타'를 잇는 '볼링스타 스트라이크'가 인도·스웨덴·싱가포르에 소프트 론칭 예정이다.

볼링을 소재로 한 볼링스타 스트라이크는 실시간 멀티 플레이가 가능한 스포츠 캐주얼 게임이다. 2분가량의 짧은 시간 안에 대전을 즐길 수 있고, 세로형 게임플레이 방식으로 한 손으로도 쉽고 간편하게 조작할 수 있다. 또 개성 넘치는 캐릭터와 각각의 독특한 콘셉트를 살린 경기장 및 중독성 있는 배경음악을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와 함께 2분기 중에는 지난 2017년 국내에 출시해 구글 플레이 매출 4위를 기록한 바 있는 액션 RPG '삼국블레이드'의 글로벌 버전을 해외 140여 개국에 서비스할 예정이다. 

'삼국지'와 '블레이드'의 검증된 유명 지적재산권(IP)의 결합으로 화제를 모은 삼국블레이드는 삼국지 영웅 수집의 재미와 호쾌한 액션, 언리얼 엔진4의 고품질 그래픽 조합으로 호평 받았다.

글로벌 버전에서는 총 40여 종의 다양한 캐릭터를 수집하고 성장시킬 수 있으며, 나만의 영토를 만들어가는 '내정 시스템', 다른 성들을 함락시키는 '난세 영웅전', 말 위에서 일대 일로 겨루는 일기토 등 국내에서 선보였던 삼국지만의 개성을 살린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한다.

네시삼십삼분 측은 "이와 함께 2분기 중 가디언 프로젝트·검, 시간을 긋다·방치학개론(가칭)등 서브컬쳐 게임 3종의 국내 테스트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