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엠에스, 코로나19 진단시약 '빠른 상업화' 추진
GC녹십자엠에스, 코로나19 진단시약 '빠른 상업화'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캐스트와 공동개발 협약···"최신 DNA 중합효소 기술로 정확성 높아질 것"
GC녹십자엠에스 로고
GC녹십자엠에스 로고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GC녹십자엠에스는 진캐스트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시약 공동 개발 협약을 맺었다고 23일 밝혔다. 협약 내용은 GC녹십자엠에스가 코로나19 진단시약 상업화와 생산·판매를, 진캐스트는 개발을 맡는다는 것이다. 

GC녹십자엠에스는 진캐스트와 손잡고 코로나19 진단시약을 빨리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양사가 각각 인플루엔자 진단키트, 결핵·비결핵 항상균 검출키트, 암 유전자 돌연변이 검출키트 등을 상용화한 역량을 갖췄기 때문이다. 

GC녹십자엠에스에 따르면, 진캐스트와 함께 유전자증폭 검사법(RT-qPCR) 기반 코로나19 진단시약 제품(GCare SARS-coV-2)을 개발할 예정이다. 해당 제품은 사람의 상·하기도부에서 검체를 채취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특정 유전자 염기서열을 증폭시켜 진단하는 방식으로, 진캐스트의 초민감도 디엔에이(DNA) 중합효소 기술인 '선별적 유전자 증폭시스템'(ADPS)이 적용된다. 

해당 제품에 대해 GC녹십자엠에스는 "변이가 지속되고 있는 코로나19의 561개 유전자 데이터를 기반으로 ADPS 기술이 적용되는 만큼, 진단 정확성이 한층 높아질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