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영증권, 라임펀드 고객에 '자발적' 손실 보상···다른 판매사는?
신영증권, 라임펀드 고객에 '자발적' 손실 보상···다른 판매사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영증권)
(사진=신영증권)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신영증권이 라임자산운용 사모펀드 판매사들 가운데 처음으로 보상안을 마련, 약 400억원 규모를 투자자들에게 돌려줄 것으로 결정하면서 타 판매사들로 확대될지 이목이 쏠리지만, 증권업계 전문가들은 각 판매사마다 사안이 다른 만큼 모든 판매사들이 이와 동조하긴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2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신영증권은 라임펀드 판매사로서 고객 손실을 분담키 위해 자체 보상안을 마련했다. 신영증권은 앞서 환매가 중단된 라임 모펀드 3개와 연관된 자펀드를 약 900억원 규모로 판매했다. 이중 투자원금에 대해 보상비율에 따라 약 400억원 정도를 투자자들에게 돌려줄 계획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신영증권 관계자는 "고객에게 발생한 손실을 분담키 위해 보상을 결정했다"며 "판매사로서 투자자보호 책임을 다하자는 취지"라고 했다. 이어 "보상 비율은 협의를 통해 진행될 예정이며 구체적인 보상금액은 확정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신영증권이 보상안을 내놓으면서 타 판매사들도 보상안을 두고 저울질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앞서 금융감독원, 라임자산운용, 성일종 의원실에서 제공한 금융기관별 라임자산운용 펀드 개인 투자자 판매 현황에 따르면 대신증권(694억원), 신영증권(646억원), 메리츠종금증권(646억원), 삼성증권(311억원), KB증권(284억원), NH투자증권(138억원), 한국투자증권(112억원), 미래에셋대우(67억원), 유안타증권(28억원), 한화투자증권(12억원) 순으로 판매 규모가 큰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라임 펀드 관련 피해를 본 개인투자자들이 판매사를 대상으로 금감원에 민원 접수 및 법무법인을 통한 법적 대응에 나서면서 문제 해결을 위한 대응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피해 보상안 관련 질문에 A 증권 관계자는 "신영 측 보상 조건 등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며 "자칫 불완전 판매를 인정하는 것으로 보일 수도 있어 추가 논의가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증권업계 전문가들은 판매사들의 보상안 확대 결정은 쉽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각 판매사마다 사안이 다른 만큼 동일한 행보를 보이긴 어렵다는 의견이다.

증권업계 한 관계자는 "판매사마다 사안이 다른 만큼, 모든 판매사들이 비슷한 입장을 취하긴 힘들 것"이라며 "자체 판단 따라 다른 방향성을 가질 확률이 높다"고 내다봤다. 

또 다른 관계자는 "피해 보상과 관련해 타 판매사로 확대되긴 쉽지 않을 것"이라며 "국내 증시 불안으로 증권사들 모두 비상경영인 상황에서 피해 보상 판단을 내리기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