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백화점, 식품관 카트 다양화
신세계백화점, 식품관 카트 다양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부터 본점·강남점·영등포점서 3종 운영
신세계백화점 식품관에서 이용할 수 있는 핸드백 보관 카트. (사진=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식품관에서 이용할 수 있는 핸드백 보관 카트. (사진=신세계백화점)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신세계백화점은 23일 한 종류였던 식품관 이동식 손수레(카트)를 △핸드백 보관용 △소형용 △유아용 등 3가지로 늘린다고 밝혔다. 

새로운 식품관 카트는 이달 24일부터 서울 본점·강남점·영등포점에서 운영된다. 올해 하반기에는 부산 센텀시티점과 대구신세계 등 전 점포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그동안 고가의 핸드백을 들고 있는 여성 손님들이 식품관에서 쇼핑할 때 흠집을 우려해 핸드백을 카트에 싣지 않고 직접 드는 경우가 많았다. 이에 신세계백화점은 고급 레스토랑 핸드백 보관 상자(트레이)에서 영감을 얻어 어린아이가 앉는 공간에 특수 재질 천 시트를 덧댄 핸드백 보관 공간을 새로 만들었다. 방수처리를 통해 얼룩 오염을 최대한 막고, 탈부착도 가능하도록 했다. 

백화점 식품관의 경우 대형마트와 달리 본인이 원하는 고가 상품을 소량으로 구매하는 1인 가구가 많다는 점을 겨냥해 소형 카트도 개발했다. 기존 카트보다 폭과 길이를 축소하고, 적재 공간도 100ℓ에서 30ℓ로 줄였다. 대신 하단에 30ℓ 용량의 기존 플라스틱 바구니를 올릴 수 있도록 설계해 총 60ℓ까지 상품을 담을 수 있도록 했다. 

가족 단위 손님을 위해 어린이들이 앉을 공간을 마련한 유아 시트 카트도 있다. 신세계백화점은 카트 색깔도 변화를 줬다. 기존 카트는 회색이었지만, 새로운 카트는 진한 와인색(버건디) 색으로 바꿨다. 특히 바퀴가 달린 아랫부분은 광택이 나는 유광 도장으로 마무리해 고급스러움도 더했다. 

김정식 신세계백화점 지원본부장 부사장은 "이번에 도입한 3가지 모델의 식품관 신규 카트를 통해 누구나 한 번쯤 느꼈을 불편을 한 번에 해소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