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철 신한금융투자 사장, 취임 1년 만에 사의 표명
김병철 신한금융투자 사장, 취임 1년 만에 사의 표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자상품 판매로 발생한 고객 손실 책임"
김병철 신한금융투자 사장
김병철 신한금융투자 사장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김병철 신한금융투자 사장이 취임 1년 만에 물러난다. 대규모 환매 중단 사태로 물의를 빚고 있는 라임자산운용 관련 펀드 상품의 주요 판매사로서 책임을 진 결정으로 관측된다. 

신한금융지주는 20일 열린 신한금융투자 이사회에서 김 사장이 최근 투자상품 판매에 따른 고객 손실발생에 대해 고객들에게 사과의 뜻을 표하며 대표이사직에서 사임할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김 사장은 "고객 투자금 손실 발생에 대한 책임이 있고 없고를 떠나 신한금융투자가 고객의 신뢰를 되찾고 빠른 정상화를 위해서는 본인이 책임을 지고 물러나는 것이 맞다"고 사퇴의 뜻을 표명했다.

그는 "신한금융투자에서 판매한 투자상품으로 고객님들에 끼친 손실에 대해 제가 회사를 대표해서 머리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고객손실 최소화 방안을 준비하기 위해 그 동안 사퇴의사 표명을 미뤄왔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신한금융투자는 앞으로 현재 검찰 수사가 진행중인 라임자산운용 사건에 대해 고객의 신뢰를 받는 금융기관으로서 책임있는 자세로 일말의 의혹이 남지 않도록 수사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사장은 지난해 3월 '자본시장 톱 플레이어 도약' 포부를 천명하며 취임했지만, 임기 절반 만에 물러나게 됐다.

신한금융지주는 김 사장의 사퇴 의사를 받아들여, 이날 오후 자회사경영관리위원회를 열어 후임 대표이사 후보를 추천하기로 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신임 신한금융투자 사장은 무엇보다 최근 사태를 고객의 입장에서 신속하게 책임지고 해결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춘 인물로 선정할 것"이라며 "고객 손실 최소화와 함께 떨어진 시장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그룹 차원에서 최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