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FSB에 코로나19 대응 정보공유·정책수단 공조 강화 제안
금융위, FSB에 코로나19 대응 정보공유·정책수단 공조 강화 제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사진=금융위원회)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사진=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금융위원회는 20일 금융안정위원회(FSB)에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공조 강화를 제안했다고 20일 밝혔다.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은 지난 19일(한국시간) 콘퍼런스콜(전화회의)로 열린 FSB운영위원회에서 이같은 의견을 제시했다.

FSB는 주요 20개국(G20)이 참여하는 기구로, FSB 운영위는 주요 의사결정이 이뤄지는 고위급 회의체다.

손 부위원장은 "코로나19에 따른 시장불안정을 최소화하려면 국가 간 공조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FSB차원에서 정보공유, 정책 수단 공조를 더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신흥국의 자본 유출 규모가 급격히 커지는 등 외환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되는 상황에 대해 각국의 주의가 필요하다"며 "한국 등 주요국과 미국간의 통화스와프를 통해 국제금융시장의 안정성을 확보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국은행은 전날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와 600억달러 규모의 양자 간 통화스와프 계약을 체결하기로 했다. 계약기간은 최소 6개월이다.

FSB는 국제증권위원회(IOSCO)와 바젤은행감독위원회(BCBS) 등 국제기준제정기구와의 협력을 통해 정기적으로 코로나19가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점검하고 각국의 정책적 대응 관련 정보를 지속적으로 공유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