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올해 청년기본소득 예산 1500억 조기집행 추진
경기도, 올해 청년기본소득 예산 1500억 조기집행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상황 맞춰 상반기 모두 지급하도록 조례 개정 절차 진행 중
경기도 청년기본소득 이미지 (사진=경기도) 
경기도 청년기본소득 이미지 (사진=경기도)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경기도가 올해 청년기본소득 예산 1500억원을 상반기에 모두 집행할 방침이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청년과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서다. 청년기본소득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핵심 청년정책으로 꼽힌다. 

19일 경기도는 청년기본소득 올 상반기 예산 750억원을 5월까지 지급하고, 하반기 예산 750억원도 6월 안에 집행 가능한 절차를 밟는 중이라고 밝혔다. 경기도에 따르면, 애초 6월부터 신청 받아 7월20일께 지급할 예정이던 2분기 청년기본소득을, 4월 초부터 신청 받아 5월 초 지급할 방침이다. 지급시기를 계획보다 2개월 정도 앞당긴 것.

1분기 청년기본소득도 4월1일까지 신청 받아 4월14일까지 심사·선정을 마치고 4월20일 지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조기지급 계획에 맞춰 시·군별로 일부 앞당기게 된다. 3·4분기 청년기본소득은 조례 개정이 끝나는 대로 상반기 중 지급할 방침이다. 

청년기본소득은 경기도에 3년 이상 연속 거주하거나 거주한 일수의 합이 10년 이상인 만 24살 청년을 상대로 분기별 신청을 받아, 그 다음달 20일 지급하는 지역화폐다. 경기도가 지난해 청년기본소득을 받은 청년 3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만족도 조사 결과, 응답자의 82.7%가 '만족한다'고 했다. 

이병우 경기도 복지국장은 "청년기본소득 조기 지급을 통해 청년층과 소상공인이 국가적 어려움을 함께 극복할 수 있길 바란다. 아울러 경기도가 시행 중인 기본소득 정책의 성과를 바탕으로 현재 논의되는 재난기본소득에 대한 공감대 형성도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