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본현대생명, '코로나19' 피해 극복 지원
푸본현대생명, '코로나19' 피해 극복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푸본현대생명)
(사진=푸본현대생명)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푸본현대생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해 성금을 기탁한다고 19일 밝혔다. 

푸본현대생명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성금 5000만원을 기탁하고,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있는 취약계층과 의료진, 격리환자에게 마스크와 손 세정제 등 방역 물품을 지원하는 데 사용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 이달부터 확진을 받은 계약자 본인 또는 가족 확진자를 대상으로, 신청일로부터 6개월간 보험료 납입유예와 보험계약대출이자 납입유예를 시행하고 있다. 신청기간은 6월말까지이다.

코로나 19 확산으로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보유사옥내 소상공인 임차인을 위해, 3월부터 3개월간 임차료 50%도 감액한다.

이재원 푸본현대생명 사장은 "성금 기탁과 확진 고객에 대한 지원이 사회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작은 보탬이 됐으면 한다"며 "사회일원으로서 지역사회에 공헌하고, 사랑나눔 실천을 위해 폭넓고 활발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