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하이마트, 실적 개선 선행돼야···목표가↓"-현대차證
"롯데하이마트, 실적 개선 선행돼야···목표가↓"-현대차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현대차증권은 19일 롯데하이마트에 대해 올해도 여전히 부정적 업황과 부진한 실적으로 시장 대비 초과수익률을 기대하기 쉽지 않을 것으로 진단했다. 이에 실적 개선이 선행돼야 한다며 목표주가를 1만7100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박종렬 연구원은 "롯데하이마트는 올해 1분기에도 전 분기에 비해 부진한 실적이 지속될 전망"이라며 "별도 기준 1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7.8% 감소한 9560억원, 영업이익은 52% 줄어든 117억원을 기록할 것"이라고 추정했다.

박 연구원은 "사업계획에 따르면 신규 오픈 7개점, 폐점 11개점으로 4개점이 순감할 예정"이라며 "1분기에는 2개점 순증이 있지만 점당 매출액 감소로 인한 외형 감소가 불가피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온라인과의 가격 경쟁으로 인한 판매단가 하락으로 매출총이익률 둔화와 판매관련 비용(감가상각비, 인건비, 지급수수료 등) 증가가 수익성 악화의 주된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란 분석이다.

그는 "쿠팡을 비롯한 위메프, 티몬 등 e커머스 업체들의 가전제품 매출비중 확대를 통한 외형 확대 전략으로 온라인 업체들과의 경쟁이 심화되고 있다"면서 "이로 인해 롯데하이마트의 점당 매출액 성장률 하락과 매출총이익률 둔화, 판관비 증가 등 직접적인 타격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내 가전시장 성장률이 정체된 가운데, 이커머스 업체들의 공격적인 확장 전략이 지속돼 올해에도 부진한 업황이 불가피할 것"이라며 "다소 기대를 걸었던 일본 올림픽에 따른 수요 증가도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개최가 불투명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