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권거래소 객장 임시 폐쇄···23일부터 전자거래만 허용
뉴욕증권거래소 객장 임시 폐쇄···23일부터 전자거래만 허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욕증권거래소)
(사진=뉴욕증권거래소)

[서울파이낸스 김호성 기자]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대응으로 다음 주부터 맨해튼 월스트리트의 오프라인 객장을 일시 폐쇄하고 모든 매매를 전자거래로 대체한다.

뉴욕증권거래소 모회사인 인터콘티넨털익스체인지(ICE)는 현지시간 18일 홈페이지에 올린 성명에서 "객장 내 주식·옵션 거래가 일시적으로 중단된다"고 밝혔다. ICE는 오는 23일부터는 완전하게 전자거래로만 매매가 이뤄지며, 증권 거래 및 감독 업무는 차질없이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대부분의 거래는 온라인으로 이뤄지지만, 오프라인 객장은 뉴욕증시의 상징으로 여겨지는 곳이다. 나스닥 시장은 온라인 기반으로 운영됐지만, 뉴욕증권거래소는 맨해튼 월스트리트에 오프라인 객장을 유지해왔다.

그러나 ICE는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뉴욕증권거래소 객장 내에서의 주식중개인을 통한 주문을 중단한다는 입장이다. 

ICE는 "코로나19에 대응해객장 직원의 보건을 위한 예방적 조치"라며 "거래소 객장은 특별한가치를 지닌 곳이지만, 전자거래 방식으로도 충분히 운영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ICE는 코로나19 사태를 모니터링하면서 뉴욕증권거래소를 다시 열 적절한 시간을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