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하루 사망 475명·확진 4천207명 '최고치'···언제 꺾이나?
이탈리아, 하루 사망 475명·확진 4천207명 '최고치'···언제 꺾이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압형 들것으로 이송되는 이탈리아 코로나19 환자.(사진=연합뉴스)
음압형 들것으로 이송되는 이탈리아 코로나19 환자.(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이탈리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하루 에 500명 가까이 증가하며 최고치를 기록했다. 확진자 역시 4207명이 늘어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탈리아 보건당국은 18일 오후 6시(현지시간) 기준으로 전국 누적 확진자 수가 3만5713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날 대비 4천207명 증가한 것으로, 하루에 확진자가 4000명 이상 불어난 것은 처음이다.

누적 사망자도 무려 475명 증가한 2978명으로 잠정 파악됐다. 하루 기준 사망자 증가 인원과 증가율 모두 최대다. 발원지인 중국의 사망자 수(3237명)에 근접해 가고 있다.

누적 확진자 수 대비 누적 사망자 수를 나타내는 치명률도 8.3%까지 치솟았다. 한국(1.0%)보다 8배 이상 높다.

누적 사망자와 완치자(4천25명)를 뺀 실질 확진자 수는 2만8710명이다. 이 가운데 집중 치료를 요하는 중환자는 2257명으로 전날 대비 197명 늘었다. 누적 검사 인원은 16만5541명으로 한국(29만5647명)의 56% 수준이다.

누적 확진자의 주별 분포를 보면 바이러스 확산의 거점인 롬바르디아 1만7713명, 에밀리아-로마냐 4525명, 베네토 3214명 등 북부 3개 주가 전체 71.2% 비중을 차지한다.

바이러스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으면서 이탈리아 정부가 추가 대책를 준비 중임을 시사했다.

파올라 데 미켈리 교통부 장관은 이날 현지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내달 3일까지 발효된 전국 이동제한령을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자가 격리의 실효성을 높이고자 조깅을 포함한 모든 외부 스포츠 활동을 금지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비첸초 스파다포라 체육부 장관은 "집에서 벗어나지 말라는 요청이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강제로 그렇게 해야 할 것"이라며 강력 대응을 시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