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한국 배워라'···"혁신적 검사·용량·격리·추적·마스크"
WHO '한국 배워라'···"혁신적 검사·용량·격리·추적·마스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사진=연합뉴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세계보건기구(WHO)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의 모범 사례로 한국을 지목하고 다른 나라들도 이를 배우라고 권고하고 나섰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18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브리핑에서 "한국에서는 한 달 전 코로나19 지역 감염이 가속했지만 한국은 항복하지 않았다"면서 "혁신적인 검사 전략을 개발하고 실험실 용량을 확대했으며, 마스크를 배급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철저하게 접촉자 추적을 했고 선별된 장소에서 검사했으며 의심 환자를 지정된 시설에 격리했다"면서 "그 결과 코로나19는 몇 주째 감소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WHO는 한국과 다른 곳에서 배운 교훈을 지역 감염을 겪는 다른 나라에 적용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WHO에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각각 20만 명, 8천 명 이상이 보고됐다"면서 의심 환자를 검사하고 격리하라고 강조했다.

그는 "스포츠 행사나 콘서트, 대규모 집회를 취소하는 것 같은 물리적인 거리 두기는 코로나19 전염을 늦추는 데 도움이 되고, 보건 시스템의 부담을 줄인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나 "전염병을 억제·통제하려면 각국은 격리하고, 검사하고, 치료하고 추적해야 한다"면서 "그렇지 않으면 전염 사슬은 낮은 수준에서 계속될 수 있고 물리적 거리 두기가 없어지면 다시 나타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WHO는 모든 의심 환자를 격리하고 검사하고 치료하며, 모든 접촉자를 추적하는 것이 모든 국가에서 (코로나19) 대응의 중추가 돼야 한다고 지속해서 권고한다"며 "그것이 지역 전염을 막는 최고의 희망"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코로나19의 유전자 염기 서열이 공유된 지 60일 만에 첫 백신 실험이 시작됐다"면서 "WHO와 파트너는 많은 나라에서 검증되지 않은 치료법을 서로 비교하는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연구에 지금까지 스위스, 스페인, 노르웨이, 프랑스, 캐나다, 이란 등이 참가 의사를 밝혔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