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날씨] 건조한데 태풍급 강풍, 미세먼지↑···선별 진료소·불 '조심'
[오늘날씨] 건조한데 태풍급 강풍, 미세먼지↑···선별 진료소·불 '조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서쪽 차가운 저기압·남동쪽 따뜻한 고기압 '충돌'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목요일인 19일, 일시적인 대기 불안정으로 전국에 태풍급 강풍이 불어닥칠 것으로 예보됐다.

19일 기상청에 따르면 대체로 흐린 가운데 아침부터 낮 사이 서울·경기, 강원 영서, 충청도, 전북 내륙, 경북 서부 내륙에 5㎜ 내외의 비가 내리겠다. 전국적으로 낮부터는 맑아지겠다.

이날 새벽부터 20일 아침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는 매우 강한 바람이 예고됐다. 북서쪽에서 다가와 북한을 지나는 차가운 저기압과 우리나라 남동쪽에 위치한 따뜻한 고기압 사이에 기압 차가 커진 영향이다.

특히 19일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 사이 전국 대부분 지역에는 최대 순간 풍속이 시속 90㎞(초속 25m) 이상의 강한 바람이 불겠다. 강한 비를 동반하지 않지만 바람만 보면 태풍(초속 17m 이상)급 위력을 지닌 셈이다. 강원 영동에는 20일 아침까지 시속 126㎞(초속 35m)로 매우 강한 바람이 예상된다.

전날 저녁 전국에 강풍 예비 특보가, 모든 해상에 풍랑 예비 특보가 각각 발효된 상태다.

기상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 진료소에서 야외에 설치한 천막을 비롯해 간판, 건축 공사장, 철탑 등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며 낮 기온은 내려가겠다. 19일 아침 기온은 1∼13도로 전날보다 2∼5도 높게 출발하지만, 낮 기온은 9∼19도로 2∼7도가량 낮겠다.

서울의 경우 아침 기온은 8도, 낮 기온은 10도로 예보됐다. 강풍으로 대부분 공항에서는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항해·조업 선박도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강원 전역에 강풍 특보가 발효 중인 19일 설악산에 시속 103.7㎞의 강푸이 불어 피해가 우려된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30분 현재 최대순간 풍속은 설악산 시속 103.7㎞를 비롯해 진부령 시속 68.8㎞, 고성 현내면 시속 59.4㎞, 대관령 시속 58㎞, 정선 사북 시속 56㎞, 양양 강현면 시속 53㎞, 강릉 시속 49㎞ 등이다.

특히 영동은 이날 오후(18시)까지 최대 순간풍속이 시속 126㎞(초속 35m) 이상, 영서에서도 시속 90㎞(초속 25m)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건조 특보가 발효 중인 경기 남부와 강원 동해안, 충북, 경상도, 전남 동부에서는 강풍으로 작은 불씨가 큰불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화재 예방에도 신경 써야 한다.

강풍에도 미세먼지는 서울, 경기, 충북에서 '나쁨', 그 밖의 권역은 '보통'으로 예상된다. 다만 낮까지는 전국에서 미세먼지 등급이 '나쁨' 상태를 보이겠다.

보통 바람이 강하면 대기 확산이 원활해져 미세먼지가 개선되지만, 이번에는 18일 밤부터 국외 미세먼지가 유입돼 기저 농도가 높은 상태다. 여기데 오전부터 강풍을 타고 국외 미세먼지가 유입돼 대기 질이 더 나빠질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내몽골고원에서 발원한 황사도 19일 오후 일부 남서부지역을 중심으로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으로 분석됐다.

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 관계자는 "18일 저녁부터 19일 오전까지 서쪽 지역으로 국외 미세먼지가 유입될 것"이라며 "강풍을 따라 국외 미세먼지도 함께 들어온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후부터 청정 기류가 유입되면서 전국 미세먼지 농도는 급격히 떨어질 것"이라면서도 "서울, 경기, 충북은 오전에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돼 이후 농도가 낮아지더라도 하루 평균으로 보면 미세먼지 '나쁨' 상태가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