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토스증권 금융투자업 예비인가 의결
금융위, 토스증권 금융투자업 예비인가 의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금융위원회는 18일 정례회의에서 토스준비법인㈜의 금융투자업 예비인가를 의결했다고 밝혔다.

운영 업무는 증권 투자중개업으로 주식·채권 등을 사고파는 업무다. 최대 주주는 간편송금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로 보유 지분은 100%다. 자본금은 250억원 규모다.

금융위는 "자본시장법령상 인가요건에 대한 금융감독원의 심사 결과를 바탕으로 토스준비법인㈜이 자기자본과 사업계획의 타당성, 건전경영 요건 등을 충족한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예비인가를 받은 토스준비법인㈜는 6개월 안에 인적·물적 요건 등을 갖춰 본인가를 신청해야 한다. 본인가 신청 후 1개월 안에 심사를 하게 되고, 본인가까지 받으면 6개월 이내에 영업을 시작할 수 있다.

토스준비법인㈜은 본인가 후 토스증권㈜으로 상호를 변경할 예정이다. 토스증권이 설립되면 지난달 초 바로투자증권을 인수해 증권업에 진출한 카카오페이증권에 이어 두 번째 핀테크 증권사가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