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사추위 위원, 10명 중 3명은 '내 편'
대기업 사추위 위원, 10명 중 3명은 '내 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O스코어 "총수 일가·경영진과 학연, 전현직 임원, 이해관계 등"
(자료=CEO스코어)
(자료=CEO스코어)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사외이사 독립성 확보를 목적으로 설치된 대기업 사외이사 후보 추천위원회(사추위) 위원 10명 중 3명꼴이 기업에 이해관계가 있는 우호적인 인사인 것으로 나타났다. 총수 일가가 위원장을 맡거나 위원에 포함된 기업도 16곳에 달했다.

18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사추위 설치가 의무인 자산 2조원 이상 상장사 161개사 중 명단을 공개하는 156개사 사추위 위원 582명을 전수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34%인 195명이 기업 우호 성향으로 확인됐다.

CEO스코어는 △총수 일가·경영진과 학연(고교·대학교 같은 전공, 졸업연도 3년 기준) △해당 기업·계열사 임원 출신 △해당 기업·그룹과 자문 계약이나 지분 거래 관계에 있는 기업 소속 등 근거로 '기업 우호 성향'을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총수 일가가 사추위 위원장을 맡거나 위원에 포함된 기업이 16곳이었다. 한진칼 조원태 회장, GS·GS건설 허창수 명예회장, 고려아연 최창근 회장 등이 사추위원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현대차·기아차·현대모비스(정의선 수석부회장)와 한국테크놀로지그룹(조현식 부회장·조현범 사장),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조현범 사장), 넥센타이어(강병중 회장), 카카오(김범수 의장), 한국금융지주(김남구 부회장), OCI(이우현 부회장) 등은 총수 일가가 사추위원이다.

총수 일가는 아니지만 해당 기업의 대표 이사가 사추위원장인 기업은 삼성SDI(전영현 사장), 대한해운(김칠봉 부회장), 대우건설(김형 사장), 롯데케미칼(임병연 부사장) 등 29곳에 달했다.

대한항공과 GS리테일, 영풍은 사추위원 전원이 기업에 우호 성향인 위원들이고, SK이노베이션과 한국타이어 등 26곳은 사추위원 절반이 우호 인사라고 CEO스코어는 분석했다.

사추위를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한 기업은 삼성전자, 삼성물산, CJ, CJ ENM, CJ제일제당, DB금융투자, DGB금융지주, BNK금융지주, KB금융, SK증권, 교보증권, 금호석유화학, 넷마블, 두산, 두산건설, 두산밥캣, 두산인프라코어, 두산중공업 등 33곳이었다.

한편 자산 2조원 이상 상장사 경우 사추위를 의무적으로 설치하게 돼 있다. 사추위에서 추천한 후보 중 사외이사를 선임해야 하며, 사추위는 사외이사가 총 위원의 과반수가 돼야 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