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코로나19 진단키트, UAE에 5만1천개 첫 수출
韓 코로나19 진단키트, UAE에 5만1천개 첫 수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 "중요한 국제공조···17개국이 요청"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한국산 코로나19 진단키트가 아랍에미레이트(UAE)에 처음으로 수출됐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7일 “지난 7일, 한국과 ‘특별전략 동반자 관계’인 UAE가 긴급하게 코로나 진단키트 구매여부를 외교채널을 통해 요청해 왔고, 외교부가 물품 생산업체를 찾아 지난 주말 진단키트 5만1000개(노블바이오사 제품)를 긴급수출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과 UAE는 추가물량 공급 계약 체결을 위해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덧붙여다.

강 대변인은 “이번 진단키트의 첫 수출은 코로나19와 관련한 국제공조의 일환”이라면서 “코로나19 대처를 위한 국제공조가 시급한 상황에서 ‘코로나 외교’의 방향을 보여주는 것이기도 하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강 대변인은 “진단키트는 마스크나 손 소독제 같은 수출제한 대상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진단키트는 마스크와 달리 국내 사용분을 제외하고도 수출 여력이 있는 상황이다.

강 대변인은 “진단키트를 포함해 방호품 지원을 요청하거나 보건전문가 파견을 요청한 나라는 총 26개국”이라며 “이번에 UAE 긴급수출 외에도 국내 진단키트 생산업체들이 약 30여 개 국가로부터 직접 수출 주문을 접수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이어 "구체적인 계약은 민간차원에서 이뤄질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5일 문 대통령과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UAE 왕세제가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한 공조방안 등 의견을 교환했는데, 그에 따른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당시 모하메드 왕세제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한국의 수준 높고 적극적인 방역조치와 뛰어난 역량을 깊이 신뢰한다”면서 “코로나19 극복 과정에서 한국과 모든 필요한 협력을 적극적으로 해나갈 것”이라는 뜻을 밝혔었다.

한편 UAE를 포함해 현재까지 재외 우리공관 또는 주한 외국공관 등 정부채널로 진단키트 지원을 공식 요청한 국가는 총 17개국이다. 동남아 3개국, 중동 4개국, 유럽 2개국, 독립국가연합(CIS)국가 2개국, 중남미 2개국, 아프리카 2개국, 기타 2개국 등이다. 이들 국가 중 빠르게 보낼 수 있는 UAE에 가장 먼저 진단키트가 수출된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