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T모빌리티 마카롱택시, '한국형 MaaS 플랫폼' 구축
KST모빌리티 마카롱택시, '한국형 MaaS 플랫폼' 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억원 투자 유치"
KST모빌리티_마카롱 전기택시 (사진= 마카롱택시 KST 모빌리티)
KST모빌리티 마카롱 전기택시 (사진= KST 모빌리티)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모빌리티 플랫폼 '마카롱택시'를 운영하는 KST모빌리티가 최근 2개 투자사로부터 30억원을 추가 투자 유치했다고 17일 밝혔다. 투자는 지난 1월 마감한 시리즈 A 투자와 다음 투자 시리즈 사이를 잇는 브릿지투자 형식으로 이뤄졌다.  

이번 투자는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의 국회 통과 이후 확정된 첫 번째 모빌리티 스타트업 투자다. 개정안 입법으로 국내 모빌리티 플랫폼 산업의 새로운 정책 환경이 마련되면서 투자자들이 관련 업계 투자에 확신을 갖게 됐다는 평이다. 이번 투자에는  아주IB투자와 원익투자파트너스 2개 투자사가 참여했다. 

KST모빌리티는 현대기아자동차로부터 50억원을 시작으로 다담인베스트먼트, 마그나인베스트먼트, 삼호그린인베스트먼트, 열림파트너스 등 다수의 투자사들로부터 재무투자(80억원), 지난 1월 NHN으로부터 50억원의 전략투자했다. 규모는 총 180억원이다. 

KST모빌리티는 이번 브릿지투자와 네오플라이로부터의 시드 투자금(50억원), 시리즈 A를 더해 누적 260억원 규모의 투자를 받았다.

이행열 KST모빌리티 대표는 "최근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 국회 통과로 국내 모빌리티 산업의 정책 방향이 명확해지면서 추가적인 투자를 유치하게 됐다"며 "모빌리티 업계의 미래와 한국형 MaaS 플랫폼 구축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KST모빌리티는 새로 개정되는 여객법의 ‘운송 플랫폼사업’에 근거한 통합 모빌리티 플랫폼 전략을 수립하고, 4월 중으로 새로운 브랜드 전략을 선보일 계획이다. 또한 다양한 이동 서비스를 아우르는 한국형 통합 모빌리티 플랫폼 구축을 추진한다. 

한편 KST모빌리티는 2018년 창업한 한국형 모빌리티 플랫폼 기업이다.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내의 운송가맹사업 제도에 근거한 프랜차이즈 택시 브랜드 마카롱택시를 지난해 2월 선보였고, 같은 해 4월엔 예약제 호출, 주문형 부가서비스 등을 특징으로 하는 마카롱택시 전용 앱을 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