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사회적 거리두기' 근무환경 구축
신한카드, '사회적 거리두기' 근무환경 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센터 이달 말까지 폐쇄
(사진=신한카드)
(사진=신한카드)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신한카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집단 감염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근무환경을 구축한다고 17일 밝혔다.

신한카드는 전국에 위치한 콜센터 등 밀집 근무 환경 개선에 총력을 기울이고 그 일환으로 상담사 간 적정한 이격거리 확보와 좌석 칸막이 높이 증설을 위한 공사를 시작했다. 공사 완료 시까지는 우선 상담사들이 좌석 띄어 앉기를 즉시 시행한다.

손 세정제와 체온 측정기 비치 등을 비롯한 일상생활 내 방역 역시 기존대비 강화해 사무실 내 전체 방역을 기존 주 1회에서 매일 시행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신한카드는 대구시의 경우 전체 센터를 이달 말까지 폐쇄한다.

신한카드는 코로나19 위기 상황에 대응해 영업 연속성 계획(BCP, Business Continuity Planning) 운영 체계를 가동하고 있다.

카드 결제 시스템 보호를 위해 본사 핵심부서를 본사와 대체 사업장으로 다원화해 분리 운영 중이며 유연근무제, 재택근무 등을 통한 리스크 최소화에 힘쓰고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번 사회적 거리 두기 근무환경 구축은 보다 안전한 근무환경 구축을 위한 전방위적 조치"라며 "향후에도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면서 직원들이 안심하고 근무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