씰리침대, 임직원·소비자 안전 위해 코로나19 방역 
씰리침대, 임직원·소비자 안전 위해 코로나19 방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제 전문기업 직원이 씰리침대 대리점에서 코로나19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씰리코리아) 
방제 전문기업 직원이 씰리침대 대리점에서 코로나19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씰리코리아)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침대 전문기업 씰리코리아는 1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부터 임직원과 소비자를 지키기 위해 여주공장과 전국 대리점을 방역한다고 밝혔다. 씰리코리아에 따르면, 방제 전문기업 렌토킬이니셜 코리아에게 맡겨 여주공장과 대리점 예방 소독을 마쳤다. 앞으로도 정기적으로 방역할 방침이다. 

방역뿐 아니라 씰리코리아는 임직원의 마스크 상시 착용을 의무화했고, 대리점에 손세정제를 갖췄다. 대리점 방역을 마친 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허가한 살균제를 썼다는 스티커도 붙일 계획이다.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대리점에서 제품을 체험하도록 신경 쓴 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