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수도권 확산···구로콜센터 129명·은혜의강교회 46명
코로나19 수도권 확산···구로콜센터 129명·은혜의강교회 46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닫힌 공간 밀접 접촉으로 확진자 많아 "종교단체 예배방식 전환 필요"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인 이희영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공공의료사업단 교수가 16일 오후 경기도청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인 이희영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공공의료사업단 교수가 16일 오후 경기도청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서울·경기지역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 사례가 잇따른다.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코리아빌딩 11층 에이스손해보험 콜센터와 경기 성남시 수정구 양지동 은혜의강 교회의 집단감염 영향이 커 보인다. 

16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와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의 정례브리핑을 종합하면, 이날 0시 기준 에이스손해보험 콜센터와 은혜의강 교회 관련 확진자는 각각 129명, 46명으로 확인됐다. 에이스손해보험 콜센터 관련 확진자는 같은 건물(코리아빌딩) 직원 86명(11층 83, 10층 2, 9층 1)과 접촉자 43명이고, 은혜의강 교회 관련 확진자 거주지는 경기 41명, 서울 3명, 인천 2명이다. 

은혜의강 교회에선 초기 확진자 6명이 확인된 뒤, 이달 1일과 8일 예배에 참석했던 교인 135명을 상대로 역학조사 중이다. 현재까지 98명을 검사한 결과 40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최근 수도권 집단발병 사례는 종교행사 등 닫힌 공간에서 참석자 간 밀접 접촉으로 확진자 규모가 큰 편"이라며 "집단행사는 감염병 대량 확산 구심점이 될 수 있으므로 최대한 개최하지 않거나 참석하지 않을 것을 거듭 당부한다"고 말했다.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이희영 공동단장(분당서울대학교병원 공공의료사업단 교수)도 "더 이상 확진자가 발생해서는 안 된다는 위기의식으로 종교단체의 예배방식 전환이 필요하다"고 했다.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에 따르면, 은혜의강 교회 목사 부부 등 46명은 이달 8일 서울 광진구 거주 확진자와 같은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도는 해당 교회를 폐쇄 조치하고, 즉각대응팀을 파견해 확진자 심층역학조사와 접촉자를 파악에 나섰다. 이달 1일과 8일 예배 참석 교인 135명에 대해선 전수검사 중이다. 

앞서 경기도는 종교 활동을 통한 코로나19 집단감염을 우려해 예배 방식 전환을 요청했다. 그러나 성남 은혜의강 교회를 비롯해 부천 생명수 교회(15명)와 수원 생명샘 교회(10명) 등에서 총 71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경기도에선 2월 말부터 많은 종교단체가 예배·미사·법회를 중단하거나 온라인으로 바꿨지만, 집회예배는 여전했다. 15일에만 도내 2635개 교회가 집회예배를 했을 정도다.

지난주 경기도는 코로나19 집단감염 예방을 위해 집회예배 시 발열 체크와 마스크 착용, 손소독제 비치, 예배참석자 간 2m 이상 거리 두고 앉기, 예배 전후 교회 내 외부 방역 실시 등을 요청했다. 하지만 점검 결과 23.5%에 해당하는 619곳이 한 가지 이상 예방수칙을 지키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