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맥스, NASA 발견 미생물로 기능성 화장품 개발
코스맥스, NASA 발견 미생물로 기능성 화장품 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외선·유해물질 차단···"뷰티 시장서 항노화 카테고리 형성"
솔라바이옴 소재 (사진=코스맥스)
솔라바이옴 소재 (사진=코스맥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화장품 연구·개발·생산(ODM) 전문업체 코스맥스가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우주에서 발견한 미생물을 활용해 피부보호(선케어) 화장품을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코스맥스는 제2의 게놈으로 불리는 마이크로바이옴 화장품 출시 후 연구 과정에서 미국 항공우주국의 우주 광선의 인체 영향과 대응 프로젝트를 검토했고, 바실러스와 데이노코커스라는 균주를 찾아냈다.

코스맥스는 실험을 통해 균주들이 햇볕에 그을린 노화된 피부를 회복시켜준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이를 이용한 소재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코스맥스는 올해 초 솔라바이옴(Solarbiome)이란 이름으로 이 소재 특허를 출원한 상태다. 코스맥스에 따르면 소재는 유해 광원으로 알려진 자외선, 적외선, 가시광선 차단은 물론 외부 환경 저항력이나 세포 손상 회복 효과가 뛰어나다.

코스맥스는 솔라바이옴을 적용한 선 제형을 이달 내 선보이고, 고객사를 통해 크림·앰플 형태로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이경수 코스맥스그룹 회장은 "NASA의 미생물 소재를 기능성 화장품으로 탄생시킨 제품"이라고 "항노화 화장품의 새 카테고리를 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