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탁결제원, 부산시에 1.1억원 성금 전달
예탁결제원, 부산시에 1.1억원 성금 전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예탁결제원)
(사진=한국예탁결제원)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한국예탁결제원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부산지역 내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온누리 상품권 1억원을 부산시에 전달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성금은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부산종합사회복지관과 지역아동센터에 분배된다. 이후 지역 소상공인들로부터 취약계층 지원 물품을 구매하는 데 활용될 계획이다.

예탁결제원은 추가로 부산지역 내 자가격리자들의 생활유지를 위해 1000만원 상당의 긴급구호 물품을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기부할 예정이다.

앞서 예탁결제원 나눔재단은 지난 5일 코로나19 확산으로 막대한 피해를 보고 있는 대구지역에 방역물품 및 구호물품 지원을 위해 긴급구호자금 3000만원을 지원한 바 있다.

이명호 예탁결제원 사장은 "코로나19로 고통받는 부산 소상공인과 지역주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를 조기에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