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태 회장 지지"···SNS서 '한진그룹 지키기' 운동 활발
"조원태 회장 지지"···SNS서 '한진그룹 지키기' 운동 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3일 '한진을 지지하는 사람들의 모임' 제목으로 개설된 카카오톡 오픈 채팅방에는 이날 기준 현재 110여 명이 모여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 등으로 구성된 '3자 주주연합'으로부터 회사를 지켜낼 수 있는 아이디어와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사진='한진을 지지하는 사람들의 모임' 카카오톡 오픈 채팅방)
13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3일 '한진을 지지하는 사람들의 모임' 제목으로 개설된 카카오톡 오픈 채팅방에는 이날 기준 현재 110여 명이 모여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 등으로 구성된 '3자 주주연합'으로부터 회사를 지켜낼 수 있는 아이디어와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사진='한진을 지지하는 사람들의 모임' 카카오톡 오픈 채팅방)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오는 27일 한진칼 정기 주주총회를 앞두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한진그룹 지키기 운동'이 활발히 전개되는 등 조원태 회장에 대한 그룹 임직원들의 지지도가 높아지고 있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3일 '한진을 지지하는 사람들의 모임' 제목으로 개설된 카카오톡 오픈 채팅방에는 이날 기준 현재 110여 명이 모여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 등으로 구성된 '3자 주주연합'으로부터 회사를 지켜낼 수 있는 아이디어와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이 채팅방은 '한진그룹을 외부세력으로부터 지키기 위해 무엇이든 돕겠다'라는 취지로 개설된 것으로, 한진그룹 현직 뿐 아니라 퇴직 임직원 및 소개로 참여한 일반인 등이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채팅방에서는 대한항공 직원들에 의해 자발적으로 생겨난 '한진칼 10주 사기 운동'에 동참하자는 의견이 오가고 있다. 특히 참여자들은 최근 구매한 한진칼 주식 거래 증권앱 사이트 인증 스크린샷을 잇따라 게재하며 현 경영진을 지지하고 나섰다.

대화명 '한진영원'은 "이런 뜻들이 모이면 회사 지킬수 있을거라 생각된다. 각자가 할 수 있는 범위내에서 힘을 모았으면 한다"는 글을 남겼다. 또 다른 대화명 '날마다 행복'은 "조그만 힘이라도 보태려고 보유 현금 모두 인출해 한진칼 360주를 매수했다"고 했고, '한진럽'은 "미래의 한진을 위해 주식 10주 갖기 운동을 장기적 프로젝트로 실천해 나가야 한다"는 주장을 펼치기도 했다. 

채팅방 참여자들은 '한진칼 주식이 있는 지인이 주변에 있다면 주총에서 현 경영진을 위해 힘을 보탬이 되어 줄 것을 간절히 요청하자'는 글을 올리며 공감대를 형성해 나가고 있다.

이외 경영권 관련 이슈 기사를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이에 대한 활발한 의견 개진 또한 이어지고 있다. 특히 참여자들은 '전문경영인' 등을 내세우고 있는 3자 연합의 주장에 대해 격앙된 반응을 보이는 반면, 조 회장 등 현 경영진에 대해서는 지지의 목소리를 냈다. 

앞서 지난달 21일 대한항공 사내 익명게시판인 '소통광장'에도 현 경영진을 응원하는 차원에서 '한진칼 주식 10주 사기 운동을 제안한다'는 글이 올라온 이후 동참의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다. 

한진그룹 전직임원회는 "대한민국 수송·물류산업을 책임져온 한진그룹이 외부세력에 의해 흔들려서는 안된다"며 "조 회장을 중심으로 한 현재의 전문경영진을 전폭적으로 신뢰 지지한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내기도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