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코로나19 소외계층 돕기
롯데홈쇼핑, 코로나19 소외계층 돕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홈쇼핑은 12일부터 4주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등포 지역 소외계층 300가구를 대상으로 생활용품 키트를 비대면으로 전달한다. (사진=롯데홈쇼핑)
롯데홈쇼핑은 소외계층한테 생활용품 키트를 지원한다. (사진=롯데홈쇼핑)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롯데홈쇼핑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서울 영등포 지역 소외계층 300가구에 생활용품 키트를 나눠준다. 

12일 롯데홈쇼핑은 이날부터 매주 1회씩 총 4주간 독거노인(100가구)과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한 부모 가정(200가구) 등에 손 세정제와 즉석국, 카레, 장조림 등 간편 식품으로 이뤄진 생활용품 키트를 비대면으로 전달한다고 밝혔다. 대상 가구에 미리 고지한 뒤 현관 등 별도 장소에 보관하는 방식이다. 

롯데홈쇼핑은 지난 2015년부터 본사가 있는 영등포 지역 소외계층에게 정기적으로 반찬을 만들어 전달하는 희망수라간 활동을 하고 있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달부터 활동을 중단한 상태다. 이번 생활용품 키트는 기존 반찬 나눔을 대상으로 나눠준다. 

이완신 롯데홈쇼핑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해 자원봉사자 등 방문이 감소하면서 더욱 어려움을 겪고 있을 소외계층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생활용품 키트를 지원하게 됐다"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