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아명품관, 코로나 확진자 방문 식품관 임시 휴업
갤러리아명품관, 코로나 확진자 방문 식품관 임시 휴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화갤러리아백화점 명품관. (사진=한화갤러리아)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화갤러리아백화점 명품관. (사진=한화갤러리아)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한화갤러리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방문이 확인된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갤러리아 명품관 서쪽(웨스트·WEST) 지하 식품관을 12일 임시 휴업한다.

한화갤러리아에 따르면, 지난 11일 영업시간 종료 후 서울 강남구 보건소로부터 확진자 이동경로에 갤러리아 명품관 서쪽 지하 식품관이 포함돼 있다고 통보받고 휴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통보를 받은 직후 갤러리아와 강남구 보건소, 전문방역회사는 서쪽 지하 식품관에 대한 집중 방역과 소독을 실시하고 점포 전층에 대해서도 심야 방역소독을 완료했다.

한화갤러리아는 이날 확진자가 다녀간 갤러리아 명품관 서쪽 지하 식품관을 제외한 1~5층과 동쪽(EAST·전층)은 정상영업 한다. 서쪽 식품관은 오는 13일 영업을 재개할 예정이다.

한화갤러리아 관계자는 "강남 보건소로부터 확진자가 지난 8일과 9일 서쪽 지하 식품 매장에서 식사를 했지만 다른 층은 방문 사실이 없다는 내용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