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라렌, '버단트 테마 GT' 공개···기술과 예술 융합
맥라렌, '버단트 테마 GT' 공개···기술과 예술 융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맥라렌 버단트 테마 GT (사진=멕라렌서울)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슈퍼카 브랜드 맥라렌(공식 수입원: 기흥인터내셔널 맥라렌 서울)이 '맥라렌 버단트 테마 GT(McLaren Verdant Theme GT)'를 11일 공개했다. 

'룰 브레이커' 맥라렌 GT의 모던 럭셔리를 새로운 차원으로 이끌 맥라렌 버단트 테마 GT는 맥라렌의 비스포크 디비젼인 MSO가 선보이는 스페셜 에디션으로 맥라렌 MSO팀의 디자인 언어와 첨단 기술이 맥라렌 GT에 적용됐다. 

맥라렌 GT에 처음으로 적용한 버단트 테마는 높은 정밀도를 요하는 컬러와 질감의 확대가 핵심이다. MSO는 총 430시간이 걸리는 공정을 통해 차체 전면 노즈부터 후면 테일까지 마치 빛에서 어둠으로 전환되는 듯한 완벽한 음영 효과를 완성했다. 

차체와 프런트 스플리터의 핀 스트라이프는 핸드 페인팅 기법이 적용됐으며, MSO 비스포크 브레이크 캘리퍼까지 공통으로 나피어 그린 컬러로 마감했다. 이밖에 휠, 차량 상부의 프레임, 배기구에 광택 나는 블랙 컬러가 적용된 블랙팩은 극적인 대비 효과를 연출했다. 

실내는 슈퍼카 처음으로 캐시미어를 적용해 내추럴 한 컬러와 질감을 적용했다. 세 가지 색상의 가죽 외에 시트의 그린 컬러 파이핑이 시트의 라인을 따라 마감 처리돼 전반적으로 검은빛이 도는 회색 캐시미어와 대조되는 색감을 이룬다. 이밖에 MSO 로고가 새겨진 명판, 자수 로고, 레이저 각인의 페달로 차별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