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기명 공수처 설립준비단장, 하나은행 사외이사 맡지 않기로
남기명 공수처 설립준비단장, 하나은행 사외이사 맡지 않기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립준비단이 첫 공수처 자문위원회를 개최한 10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남기명 설립준비단장이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립준비단이 첫 공수처 자문위원회를 개최한 10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남기명 설립준비단장이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남기명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립준비단장이 하나은행 사외이사로 추천돼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온 가운데 남 단장이 사외이사를 맡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공수처 설립준비단은 10일 보도자료를 내고 남 단장이 자리의 무거움을 크게 느끼면서 단장으로서의 책무를 흔들림 없이 충실하게 수행하기 위해 재직 중에는 단장 외의 어떤 공·사의 직도 맡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남 단장은 보도자료를 통해 "공수처가 고위공직자의 범죄를 척결하고 국가의 투명성과 공직사회의 신뢰성을 높여 달라는 국민의 여망에 부응해 잘 출범할 수 있도록 열과 성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수처 설립준비단은 전날 입장자료에서 "(하나은행의) 사외이사 영입은 남 단장이 단장으로 위촉되기 전부터 진행돼온 것으로, 후속 절차가 이뤄지는 것에 불과하다"고 밝힌 바 있다.

아울러 "준비단장 업무는 조직·인력구성 등 공수처 설립 준비를 위한 것으로 은행에 대한 감독·제재와는 아무 관련이 없다"며 "준비단장은 비상근 명예직으로 사외이사 겸직에 법률상 제한이 없다"고 강조했다.

전날 발표한 이 같은 입장에도 불구하고 남 단장이 하나은행 사외이사를 맡지 않기로 한 것은 정부의 권력기관 개혁 문제에 관여한 인물이 시중은행의 사외이사를 맡는 데 대한 비난이 거세진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