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E클래스·GLC, 보험등급 상승···"최대 10% 인하 기대"
벤츠 E클래스·GLC, 보험등급 상승···"최대 10% 인하 기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 대비 각각 2개 등급 상승해 약 15만 대의 차량 보험료 적용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사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사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메르세데스-벤츠 10세대 E-클래스와 GLC·GLC 쿠페가 차량모델등급 2단계 상승으로 보험료가 조정된다. 이로 인해 약 15만 대의 차량 대상 자동차보험료 최대 10% 인하 효과를 기대한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보험개발원에서 실시하는 차량모델등급 평가 결과 10세대 E-클래스 세단·쿠페·카브리올레 라인업과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GLC·GLC 쿠페의 차량 모델 등급이 상승했다고 9일 밝혔다.

차량모델등급 평가는 차량모델별 충돌사고 손상 정도와 수리 용이성, 손해율에 따라 보험료 등급을 책정하는 제도다. 1등급부터 최고 26등급으로 평가되며 1개 등급 상승에 따라 약 5%에서 10%까지 자동차보험료가 감소한다.

이번 등급 조정으로 2016년 국내 출시된 10세대 E-클래스 세단·쿠페·카브리올레 라인업은 전년 대비 2개 등급 높은 15등급으로 상향 평가됐으며, 2016년 과 2017년 각각 국내에 선보인 중형 SUV GLC·GLC 쿠페도 전년 대비 2개 등급 오른 16등급으로 책정됐다.

해당 차량의 상향된 자동차보험 차량모델등급은 지난 1월부터 일괄 적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