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3D 디지털국토 관리 가시화···올해 4035억 투입"
국토부 "3D 디지털국토 관리 가시화···올해 4035억 투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공간정보정책 시행계획 발표
국토관측위성 개요. (자료=국토교통부)
국토관측위성 개요. (자료=국토교통부)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정부가 3차원 디지털국토 관리를 위해 올해 4035억원을 투입한다. 국토교통부는 국가공간정보위원회 심의를 거쳐 확정된 '2020년 국가공간정보정책 시행계획'을 6일 발표했다.

시행계획에 따라 △전국 3차원지도 시범사업 △국토전용 위성 운영 준비 △디지털 지적 재조사 대폭 확대 △지자체의 3차원 공간정보 구축 △지하공간 3D 통합지도 확장 △공간 빅데이터 분석플랫폼 민간개방과 창업지원 등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이번 계획은 주체별로 중앙부처 72개 사업(2753억원)과 전국 지자체 881개 사업(1463억원)으로 구성됐다. 국토부는 전국 3차원지도 시범사업과 국토전용위성, 지적재조사, 지하공간 통합지도 등 51개 사업을 추진한다.

해양수산부는 연안해역 조사, 환경부는 자연환경 지리정보 데이터 베이스 구축, 농림수산식품부는 '팜맵'(Farm-map) 갱신·활용서비스 구축, 산림청은 산사태 위험지도 구축 등 사업을 각각 추진한다.

산업계 발전을 위해 국가 지원사업 체계도 개선된다. 공간정보 활용 기반을 확충하기 위해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의 민간 개방, 공간정보 드림 활용환경 개선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손우준 국토부 국토정보정책관은 "전국 3차원 지도 시범사업과 국토전용위성 운영준비 등 핵심사업이 성과를 내도록 잘 관리할 것"이라며 "데이터경제와 첨단기술 등 사회경제 여건에 맞춰 공간정보 산업계를 키워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