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코로나19 리스크 '실질적', 영향·강도 '불확실'"···양적완화 'NO'
파월 "코로나19 리스크 '실질적', 영향·강도 '불확실'"···양적완화 'NO'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OMC 금리인하' 기자회견, 주요국 중앙은행 정책공조 기대
제롬 파월 Fed 의장(사진=연합뉴스)
제롬 파월 Fed 의장(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 제롬 파월 의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새로운 리스크와 도전을 가져왔다"면서 "연준은 그 리스크를 보고 행동에 나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3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금리인하 결정 직후 회견에서 "코로나19가 미국 경제에 미치는 전반적 영향의 강도와 지속성은 매우 불확실하고 상황은 유동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FOMC는 미국 경제전망에 대한 리스크가 실질적으로 달라졌다고 판단했다"면서 "이에 대응해 경제를 더 뒷받침하도록 통화정책 기조를 완화했다"고 설명했다.

파월 의장은 "아직은 코로나19의 경제적 영향이 경제지표에서 확인되지는 않고 있다"면서도 "이번 사태가 얼마나 지속할지 모른다"고 말했다. 이어 "정책 도구를 사용하고, 적절하게 행동할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파월 의장은 다만 "기준금리 이외에 다른 정책수단은 고려하고 있지 않다"면서 '양적완화(QE) 재개' 가능성엔 선을 그었다.

연준은 현재 하루짜리 초단기 유동성을 공급하는 환매조건부채권(Repo·레포) 거래를 지속하고 있지만,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처럼 장기채를 중심으로 장기유동성을 투입하는 양적완화까지 나설 상황은 아니라는 뜻으로 해석된다.

의장은 주요국 중앙은행과의 정책공조 가능성을 시사했다. 파월 의장은 "다른 중앙은행과도 활발하게 논의하고 있다"면서 "G7 성명은 모든 정책 수단을 사용하겠다는 공조를 반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각국 중앙은행의 결정에 달렸다고 했다.

주요 7개국(G7)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들은 이날 오전 콘퍼런스콜(전화 회의)을 가진 후 공동성명을 통해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해 모든 정책수단을 다 동원할 것이며, 행동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